최종편집
2019-03-21 오후 4:41: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서산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뉴스
문화·예술·축제
문화축제소식
단체행사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먹거리
볼거리
사설·칼럼·기고
시사&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지선(地選)프리즘
기업탐방
서산엄마들의
모임카페 톡톡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9-01-10 오후 9:44:49 입력 뉴스 > 서산뉴스

장승재 도의원, 이영채 기자 공동공갈 ‘무혐의’
“그간의 중상모략 억울함 풀어..”



당초 시의원의 성추행인가 꽃뱀인가로 사건의 전말에 대해서부터 논란이 일었던 사건관련,

 

공동공갈’(폭력혐의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되었던 장승재 충남도의원과 이영채 기자가 1228일 대전지방검찰청 서산지청으로부터 최종 무혐의처분, 그간의 누명을 벗었다.

 

이에 반해 그간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관련자에게 공직 자진사퇴를 주장하는 등, 사안을 확대·재생산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던 P씨는 2018111일 법정구속(구속사유: 모 캠핑장관련 공전자기록등불실기재죄)된 바 있으며

 

칼럼과 기사, 문자를 통해 지역사회에 파장을 일으켰던 모 언론사 기자와 전 시의원 등도 현재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당초 성추행 피해자로 여청과에 112신고를 했던 A(.43)는 지난 20189공갈 등 혐의로 구속된 바 있으며 본 사건과 관련, 일각에서는 사건의 발단(성추행)에서 다른 각도로 확대·재생산된 것이 아닌가”, “수사에 공정성 시비...등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사법당국의 신뢰와 공정성도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김경아기자(lawka@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22,609,748
  어제 : 38,591
  오늘 : 28,853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읍내동 230번지 2층 | 제보광고문의 TEL 0707-8787-789, 010-5429-7749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발행인:문경순 편집인:가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